캐나다와 한국의 문화차이 - (외국인) 남자친구를 사귈때

캐나다한국문화차이 2012.05.17 13:50

뉴스에서 외국인들이 저지르는 만행을 보도할때마다

너무너무 순수하고 죄없는 국내거주 외국인들이 불쌍하고

당장 매트도 너무 안되긴 했지만

사실 그런 나쁜 외국인들을 심사없이 막 데려오는것도 사실 기분이 나쁘긴했다..


매트는 캐나다에서 대학졸업과 티솔까지 가지고 있었는데

막상 취업하러 한국에 오려니 티솔은 요구하지도 않았다고..

너무너무 놀랐단다...

그래도 선생하러 가는건데 선생의 자질이 될만한것을 하나도 요구하지 않았다는것에...


요즘은 글쎄... 하도 말도 많고 탈도 많아서 좀 바뀌었을라나.....


그나마 캐나다사람이 미국이나 영국사람보다 순수하고 깨끗하고 좋다는

나름대로의 편견이 있었다고는 하는데

뭐 그것도 사람 나름....


한국사람은 모임을 나가면 모든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지만

외국인들은 모임을 주최한사람이 아는 사람이고

내가 가면 나는 호스트만 알고 나머지 사람중에는 

아는 사람이 별로 없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뭐 그러면서 사람도 만나고 친해지는거니까 나쁘진 않다

그리고 영어를 공부하고자 하는 한국사람이라면 

외국인이 주체하는 파티니 당연히 가서 회화실력좀 키울겸 연습할겸 놀겸

거절하지 않고 잘 나와주신다

나도 당연히 그랬을것이고~


하지만 속을 거북하게 만드는 외국인들을 만날때는 정말.....

이런자리에 같이있는게 부끄럽기도 하다

무엇보다 내가만난 외국인들은 다 선생이었던지라.....

뒤에서 남욕하는것 만큼 못된것도 없지만

사실 외국인을 무조건 좋다고 혹시라도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


한 여자분은 정말 창녀처럼 옷을 입고왔는데

옷이야 뭐... 나도 야하게 입는거 좋아하니까 개인 취향이라 생각하고 

넘어가려했지만

술을 어마어마하게 마셔대더니.... 

다리를 번쩍들어 테이블에 올리고 벌린 다리앞에서 사진을 찍는가 하면 

옆의 다른 외국인남자와 온갖이상한짓을 하며 사진을 찍어대고 있었다

정말 너무 창피하고 무엇보다 저사람이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친다고 하니 정말 어이가 없음은 물론...

그 학교가 참 한심하기 그지 없었다........

사람을 뭘 보고 뽑았을까...........

같은 레스토랑에 있는게 너무 창피했고 무엇보다 같은 테이블에 있는게

정말.... 부끄러워서 견딜수가 없었다....

그분 .... 지금쯤 본국으로 돌아가셨길......


혼자있을때야 무슨짓을 하던 본인자유지만 

식당에서 정말 나 미친사람 이라고 광고하는건...

그래도 선생이 할짓이.... 아니지 않을까...........

하면서 나도 선생인게 너무 부끄러워지면서 매트와

찡그러진 얼굴을 감추며 겨우 그날을 마무리 했던 기억이 

아직도 너무 생생하게 기억난다....


영국에서 왔다는 이분은 일단 매트를 포함한 주변 외국인조차 그사람의 말을

못알아들었다

뒤에서 원어민들 조차 저런분이 스폰지처럼 받아들이는 아이들한테

영어를 가르친다고??? 

엑센트가 정말.... 대단했다... 

같은 학원에서 일하는 여선생과 사귀었는데

본인을 어차피 떠날거라 대놓고 가볍게 만난다고 ......

한마디로 섹스파트너...

그 여선생을 볼때마다 

내가 괜히 미안한마음이 들었다


다른한분은 정말 배우 저라가라 할정도로 잘생겼는데

나도 한번보고 정말 깜놀했다

영화관에서 튀어나온줄 알고....


본인이 원했으면 얼마든지 여자친구 사귀고도 남았을테지만

어차피 떠날건데 상처나 연민을 남기고 싶지 않다며

성매매를 하셨다

하지만 한국남자는 외국남자와 잠을 자면 아무리 성매매인이라도

그 여자와는 잠을 자지 않는다고 해서

그 외국인은 성매매를 힘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얼마뒤 한국인 여자친구를 사귀었다


매트의 대학친구이자 매트과에 속하는 알찬? 좋은? 외국인들은

매트와 달리 다들 서울에서 일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서울이 그 사람들을 베려버렸다...................ㅠ

너무순수한 청년이었던 그분은

서울에서 성인을 가르치셨는데

너무 예쁜 여자분들이 너도나도 데쉬를 하는바람에

(참고로 그 분 인물은 별로인데....)

여자를 쉽게 보게 되었단다


한번은 그 친구집에서 파티를 해서 놀러갔는데

내가 영어를 잘 못한다고 생각을 했는지 완전 빠른 속도로

매트한테 말했다

" A양 이랑 B양이 둘다 서로 내가 좋다고 하는데 난 둘다 좋은데 어떻하지? 둘다 만날까? 난 한달만 있으면 다른다라로 가기때문에 만나면 안되는데 그래도 나랑 만나고 싶어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그리고 다음날 그중 한명과 이태원의 길에서 진한 메이크아웃을 하셨다고 매트에게 자랑을 했다..................................

그리고 한달뒤 한국을 떠났다........


또 다른분은 정말 내가봐도 멋지고 이쁘고 상냥하고 착한 한국여자분과 

사귀었는데

개인적으로 여자가 너무아까웠지만 

본인들이 좋아서 만나는거니까 나도 좋은감정으로 커플데이트를 하면서
그 여자분과 친하게 되었고 친구가 되었다

하지만 

툭하면 다른여자를 만나는 남친때문에 맘고생 하는 친구를보며

헤어지라고 말했다

너처럼 능력있고 이쁜사람이

왜 저런 못생기고 뚱뚱하고 바람이나 피는 외국인을 만나냐고...

넌 더 좋은 남자만날 자격있다고...

내가 더 마음이 아팠다......


사람은 나도 그렇고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없으니

남욕할처지는 못돼지만

사람 만나는것에 있어서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

내 친구처럼 이런 어이없는 외국인때문에

상처받는일이 없었으면 한다.........


하지만!!!

좋은 외국인들도 많다는것!!!

매트왈, 한국에는 유흥문화가 너무너무 발달해서 피하기가 어렵단다

순수한 자기 친구들도 유흥문화에 빠지게 되었다고...

본인도 친구들을 만나면 어쩔수 없이 빠지게 되기 때문에

좋은 사람들만 만나려고 노력했고

차라리 혼자 산책하고 한국어 공부를 했단다

남들 놀때 한국어 공부를 해서 한국어 정말 잘한다


남아프리카에서 오신 커플은 정말 지식적으로도

언행에 있어서도 너무 좋은분들이어서

한국에 있는동안 그분들과 많이 어울렸다


호주에서온 여자분은 소녀처럼 순수하시고 상냥하셨고

캐나다에서 온 한 여자분은

쿨하고 잘놀고 (적당한 선에서) 뭐 그냥 젊고 패기가 넘쳤다


나와 같은 학원에서 일하는 오스트레일리아 에서 오신 분은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정말 신사였고

등등


좋은분들도 너무너무 많다

요즘처럼 국제결혼 국제연애가 많이 늘때

성공한 커플들을 보면서 

무조건 동경하거나 혹은 무조건 미워하지 말고

사람은 다~~~~ 거기서 거기라는거.............

조심해서 나쁠거 없다는거....

명심또 명심하시길!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