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 15 업그레이드

캐나다 빅토리아에서 초등학교 1학년인 서영이의
학교숙제는 항상 학교서 학생들에게 레벨별로 나눠주는 책한권 부모님앞에서 읽어오기다
첨에는 뭐 겨우 한권 그것도 레벨 1이다 보니 한페이지에 단어 2개3개밖에 없어서
학교가는날 아침에 급하게 하기도 했지만
이젠 어느새 레벨 15까지 된서영이...




신고

도라 레스토랑

아이를 키우는 사람이면 누구나 아이들이말안들을때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나름대로의 고민과 방법이 있겠지만
나는 매트의 추천대로 도라차트를 쓰고 있다
개인적으로 무지 만족스럽다는...
차트는 매트가 직접만든건데
내용은 
말잘듣거나 용기있는 행동을 하거나 좋은일을 할때마다
도라가 한칸씩 앞으로 가고 
중간중간 선물이 있다
레스토랑을 간다거나 영화를 보러간다거나 등등
아이가 좋아하는걸로..
우리도 서영이가 원하는걸로 만들어서
라면먹기
야채안먹어도 되기 등등
별 웃긴것들....ㅋ

그리고 도라가 마지막에 도착하면 (서영이가 에리얼을 좋아해서 우린 마지막에 도착하면 에리얼! 이라고부르면서 축하를 한다)
큰 선물을 준다
본인이 가지고 싶은것!
서영이는 보통 30불 내외의 인형을 고른다
가끔 70불 짜리를 고르기도 하지만 그때는 너무 비싸니까 다른것을
고르도록 권유를 한다

이번에는 레스토랑에 도라가 도착해서
서영이가 좋아하는 배를 주는 white spot 을 갔다~
먹느라 바빠서 사진은 못찍고 배 사진만~

서영이가 처음 캐나다 와서 적응하느라 힘들때 이 도라차트가 도움이 많이 되었다 혼자자는거라든가, 화장실 혼자가기 라던가, 밤에 시도때도없이 엄마 부르지 않기 등등, 혼내지 않고 스스로 할수있는것들을 알려주고 스스로 할때 도라가 앞으로 가게 해주니까 정말 스스로 하려고 한다
그러다가 결국은 도라없이도 잘 하게 되고^^
다만 반대로 말을 안듣거나 짜증을 내거나 등등 
반대로 할때는 도라가 거꾸로 한칸을 간다
되도록이면 칭찬과 격려위로주 하려고 하지만
가끔은 벌이 필요하기도 하다




신고

제니의 결혼사진

캐나다 웨딩 2012.04.28 02:02

보통은 결혼식을 하루에 하지만

우리는 예식은 2010년에 하고 파티인 리셉션은 2011년 3월에 했다


이번 사진은 집에서 매트가 찍어준사진!

결혼식 당일에는 evenstarphotography 에서 나랑같이 second사진작가로 일하는 베쓰니가 찍어줬지만

사진은 캐나다와 한국의문화차이 - 결혼식

에 있음

그래도 남편인 매트가 찍어준 사진들을 원해서

매트한테 찍어달라고해서

집에서급촬영~!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배가고파서 일단은 스낵좀 만들어 먹고.. ^^














캐나다에서는 웨딩촬영할때 다 밖에서 이루어지고 집에서 찍는경우는 없당

내가 첨이다 ㅋㅎㅎㅎ

(집에서 못찍는 이유는 집에갈 시간이 없어서.... 참고로... )

신고

'캐나다 웨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니의 결혼사진  (0) 2012.04.28
야외결혼식  (0) 2012.04.07
친구 결혼식  (3) 2012.04.07
5월의 신부 2  (0) 2012.04.07
5월의 신부  (0) 2012.04.07
나의 첫 웨딩촬영  (0) 2012.04.07